닫기

섬과사람들30]"1m만 높고 넓었으면"..노둣길 불편 (R)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언제나 좋은친구 당신을 응원합니다.
라디오문자참여
#0891
방송시간 : 앵커 :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전체기사다시보기뉴스와 인물전체기사다시보기전체기사다시보기전체기사다시보기프로그램소개맛있는 바다레시피다시보기미리보기방송내용 문의처유튜브프로그램소개다시보기미리보기시청자참여방송내용 문의처유튜브프로그램소개다시보기시청자참여프로그램소개다시보기레시피방송문의처유튜브프로그램소개다시보기시청자참여유튜브다시보기유튜브다시보기유튜브프로그램소개다시보기시청자참여유튜브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대전MBC)프로그램소개미리보기(여수MBC)다시보기생각나누기추천합니다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부산MBC)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광주MBC)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울산MBC)시사르포 여기는 지금뉴스매거진 M바다한상 다시보기다시보기프로그램소개프로그램 소개다시보기프로그램소개다시듣기청취자게시판알려드립니다선곡표&당첨자사연과 신청곡축하합니다사진방코너소개프로그램소개다시듣기청취자게시판수취인분명심리테스트거침 없이 이불킥사연과 신청곡연D에게 한마디정희사진관선곡표·당첨확인코너소개프로그램소개다시듣기청취자게시판공지사항사연&신청곡사진과 함께 추억을그래! 결심했어네 마음을 보여줘선곡표내 맘대로 차트쇼코너소개프로그램 소개다시듣기청취자게시판운영규정자료실시청자위원회시청자미디어센터 소개공지사항미디어강좌시청자프로그램 안내포토갤러리Q&A 게시판고충처리인신청방법운영내규활동사항 공표신청접수종류와 효과특성과 절차협찬광고광고요금프로그램 소개

섬과사람들30]"1m만 높고 넓었으면"..노둣길 불편 (R)

기사 정보

작성기자 박영훈 (H) 작성일17-08-16 21:15 조회97회 댓글0건

본문


◀ANC▶
 아직도 갯벌 한 가운데로 난 좁고 낮은 길을
이용해 육지와 인근 큰 섬을 오가는
외딴 섬 주민들이 있습니다.

 일종의 징검다리 길로, 말을 탈 때 대문 앞에 놓았던 디딤돌인 노둣돌에서 유래한
노둣길인데 많은 사연들이 담겨 있습니다.

박영훈 기자가 취재
          ◀END▶
          ◀VCR▶
 바닷물이 빠져나간 갯벌에 섬으로 연결되는 
길이 드러났습니다.

 노둣돌 처럼 큰 돌을 징검다리로 놓았다해서
'노두' 또는 '노둣길'로 불립니다.

 30여년 전 포장돼 징검다리의 모습은
사라졌습니다.

 7가구 10여 명만 남은 매도 주민들은 아직도
만조 때면 고립됩니다.

 300미터의 '노둣길'이 바닷물에 잠겨버리기
때문입니다.

 물때가 좋지 않을 때면
인근 큰 섬 지인들 집에 자녀를 맡겼던 기억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INT▶김현자 *주민*
"그 쌀 가지고 아는 집으로 가서 물때 사나울 때는 거기서 밥 얻어먹고 초등학교를 다니고 그랬죠."

 20여 가구가 모여사는 토끼섬,토도 주민들의
사연은 더 아픕니다.

 썰물 때만 드러나는 노둣길이 완도가 아닌
해남으로 연결돼 있습니다.

 행정구역과 생활권이 다릅니다.

 좁은 노둣길을 조금만 넓히고 높이면
밀물 때도 육지 나들이가 가능한데
수십년 간 이 소원이 이뤄지지 못하고있습니다.

 노둣길을 높이면 조류 흐름을 막아
꼬막 양식 등에 영향을 준다며 해남 지역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INT▶황재윤 *주민*
"적어도 40cm 이상 올릴 것도 못하고 30cm를 긁어내고 다시 또 포장을 하고 그랬어요. 서러움이 얼마나 크겠어요."

 주민들이 갯벌에 돌을 놓아 만든 뒤
현재는 이처럼 포장된 노둣길이 남아 있는 섬은 전남에서만 줄잡아 수십 곳.

 하지만 여전히 썰물 때만 이용할 수 있고,
그나마 위험 표시나 조석표 등
안내판도 부족해 섬 주민들의 불편과 안전 사고 위험을 키우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영훈입니다.///
          ◀END▶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017연중캠페인
시청자프로그램참여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미디어센터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