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세월호의 수밀문은 물길이었다(R)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함께한 50년 꿈꾸는 100년
라디오문자참여
#0891
뉴스데스크
방송시간 : 오후 7시 55분 앵커 : 김윤(ykim@mokpombc.co.kr)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세월호의 수밀문은 물길이었다(R)

기사 정보

작성기자 김진선 (H) 작성일18-04-16 21:14 조회82회 댓글0건

본문


◀ANC▶
 4년 전 세월호의 수밀문은 어떤 상태였을까요.
MBC카메라가 인양된 세월호 선체 내부를 촬영한
결과 대부분 열려있었습니다.

 '수밀문'이 제구실을 하지 못하면서
오히려 바닷물이 쏟아지는 '물길'이 됐고
이같은 사실은 침몰실험에서도
확인됐습니다.

 계속해서 김인정 기자 입니다.
          ◀END▶
          ◀VCR▶
 세월호에서 가장 아랫부분, 지하층입니다.
 
 화물칸과 기관실, 연료유 탱크 등
선박 운항의 핵심 부분이 집중돼있습니다.

 이 부분이 잠기면 침몰할 수 있어
철저하게 물이 새지 않도록 해야 하는
공간입니다.

 세월호 선수 부분의 수밀문은 활짝 열려 있고, 막혀 있어야 할 맨홀은 뚜껑이 열려 있습니다.

          ◀SYN▶ 정성욱
"이게 문이 닫혀 있어야 되는데
문이 열려 버리니까..."
 
 최후까지 닫혀있어야 할
기관구역의 수밀문 2곳을 포함해

 선원들이 1층과 지하를 오가는
너비 60cm 이상의 해치와 맨홀 등
수밀장치 17개가 열렸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물이 들어오는 걸 막아주는 수밀문이 부실하면 침수가 빨라지고, 침몰을 부추겨
1초가 아쉬운 '골든타임'도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INT▶ 정성욱
"작업자가 문을 잠그고 나와야 되는데 자기들 편의성을 위해서 안 잠그고 그냥 나왔던 거죠."
 
 선체조사위원회가 세월호와 똑같이
이 수밀장치들을 연 상태로 실험해봤습니다.

 선체가 기운 세월호 모형으로
2층 화물칸 창문부터 바닷물이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분할] 지하 기관구역에도
바닷물이 퍼지면서 배는 더욱 기울고,
결국 최고 높이 9미터인
지하층에서 차오른 물이 1층까지 역류하며
모형은 실제 세월호처럼 빠르게 침몰했습니다.
 
 MBC뉴스 김인정 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미디어센터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