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집중-1] 떠나고 문닫고 깊어진 불황의 그늘(R)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함께한 50년 꿈꾸는 100년
라디오문자참여
#0891
방송시간 : 앵커 :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전체기사다시보기전체기사다시보기전체기사다시보기전체기사다시보기프로그램소개맛있는 바다레시피다시보기미리보기방송내용 문의처유튜브프로그램소개다시보기미리보기시청자참여방송내용 문의처유튜브프로그램소개다시보기시청자참여프로그램소개다시보기유튜브다시보기유튜브다시보기프로그램소개다시보기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부산MBC)시사르포 여기는 지금뉴스매거진 M바다한상천년의 전라도다시보기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광주MBC)프로그램소개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여수MBC)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대전MBC)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울산MBC)프로그램소개다시듣기청취자게시판알려드립니다선곡표&당첨자사연과 신청곡축하합니다사진방코너소개프로그램소개다시듣기청취자게시판수취인분명내 시선이 멈춘 페이지거침 없이 이불킥사연과 신청곡쏭D에게 한마디정희사진관선곡표·당첨확인코너소개프로그램소개다시듣기청취자게시판공지사항사연&신청곡사진과 함께 추억을그래! 결심했어네 마음을 보여줘선곡표내 맘대로 차트쇼코너소개보이는 라디오프로그램 소개다시듣기청취자게시판운영규정자료실시청자위원회시청자미디어센터 소개공지사항미디어강좌시청자프로그램 안내포토갤러리Q&A 게시판고충처리인신청방법운영내규활동사항 공표신청접수종류와 효과특성과 절차협찬광고광고요금프로그램 소개

집중-1] 떠나고 문닫고 깊어진 불황의 그늘(R)

기사 정보

작성기자 문연철 (H) 작성일18-04-19 21:14 조회107회 댓글0건

본문


◀ANC▶
 사라진 노동자, 멈춰진 기계,
허탈감에 빠진 지역주민들,
조선산업 불황이 가져온
오늘 대불산단의 모습입니다.
 한 때 영산강 하굿둑 도로의
교통체증이 단골 뉴스로 올라오기도 했지만
지금은 어찌보면 그 시절이
그립기도 합니다.
 오늘과 내일 저희는 목포와 영암
고용위기지역 지정문제를 집중 보도합니다.
 먼저, 해고 쓰나미가 불어닥친 대불산단을
문연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따뜻한 봄볕이 내리쬐는 한 낮,

 영암 대불국가산업단지가 아직
긴 겨울잠에서 깨어나지못하고 있습니다.
 
 공단을 가득 메웠던 기계음이 사라졌고
텅빈 공장만이 즐비합니다.

 (화면 분할)불과 4년 전만해도
출퇴근 차량들이 점령했던 공단내 도로는 이젠 황량함 마저 감돌고 있습니다.//

 근로자들로 넘쳐났던 공단의 원룸촌은
오가는 행인도 보기 힘든 유령마을로
변했습니다. 

 원룸과 임대 아파트 태반이 비었고
식당과 마트 매출은 반토막 났습니다.

◀SYN▶ 대불산단 식당 주인
"거의 사람을 못쓰죠.식구들끼리 하고..닫는 데가 많고 빈가게도 점점 늘어나죠"

 조선업 비중이 높은 전남 서남권 경제가
수년째 이어지는 조선경기 불황으로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c/g1) 대불산단과 현대삼호중, 대한조선의
근로자 수는 2년 새 만2천여 명이 줄었습니다.

 특히 협력업체 직원들은 재난 수준의
실업사태를 겪고 있습니다.//

 하청에 재하청을 받아 임시로 일하는
이른바 물량팀 근로자와
불법 외국인 취업자까지 감안하면
실제 사라진 일자리는 2만 개가
넘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INT▶이민식 한국산업단지공단 대불지사장
"(대불산단)입주기업의 80%가 조선관련업을 영위하다보니 인근 원청기업인 대형조선소의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대불산단 입주업체들의 휴폐업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얼마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한 업체가 부도나는 등
몇년 새 문닫은 조선 관련 업체만
20여 곳에 달합니다.

◀INT▶ 박지원 민주평화당 국회의원
"조선업으로 아주 고용위기에 처해있고 중소기업들이 다 부도 내지는 부도위기에 있습니다.마찬가지로 대불공단 역시 모두가 떠났잖아요."

 지역 조선업계를 이끄는 현대삼호중공업은
올해 매출이 더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대불산단 업체들의 주 거래처였던
성동조선과 STX 등 경남지역 조선소 마저
줄줄이 무너졌습니다.

 그나마 유지하는 업체도
일감 부족에  허덕이면서
산단 가동률은 50% 대로 추락했습니다.

(s/u)조선업 장기 침체란 한파로 떠나고 문닫는
대불산단,

 올 한해도 칠흙처럼 암울한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MBC 뉴스 문연철입니다.//
          ◀END▶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미디어센터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