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갈 길 먼 '배리어 프리', 말 뿐인 의무(R)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함께한 50년 꿈꾸는 100년
라디오문자참여
#0891
뉴스데스크
방송시간 : 오후 7시 55분 앵커 : 김윤(ykim@mokpombc.co.kr)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갈 길 먼 '배리어 프리', 말 뿐인 의무(R)

기사 정보

작성기자 양현승 (H) 작성일18-04-20 21:14 조회87회 댓글0건

본문


◀ANC▶
 겉모습은 멋진데
실상 장애인들에게는 불편한 건물, 한둘이
아닙니다.

 장애인의 날인 오늘(20일)
장애, 비장애를 넘어서
모두에게 편리한 장애물 없는 시설,
'배리어 프리', 우리지역의 실태는 어떤지
양현승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전남의 한 종합복지관 건물.

 독특한 생김새로 2년 전
대한민국 공공 건축상을 받았습니다.

 중증장애인 지원센터를 비롯해 장애인 단체,
노인단체가 입주해 있는데, 불편이 이만 저만
아닙니다.

 징검다리 진입로는
장애인과 노인들에게는 큰 장애물.

 특히 내부 통로에 천장이 없어,
비가 오면 건물 안에서도 우산을 써야 합니다.

    ◀SYN▶중증장애인 지원센터 이용자
"(비오면) 못 나와요. 화장실 못 가죠.
비 오니까 못가죠. 비올때 우산쓰고 가야
하니까"

 전라남도가 공공건축물에 장애물을
없애는, 이른바 배리어 프리 조례를 만든 건
지난 2012년.

 2015년 제정된 법보다도 3년여 앞서
장애물 없는 시설 인증을 의무화하면서,
배리어 프리 인증 건물 숫자는
전국 최고 수준입니다.
[c/g]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현황
                      <한국장애인개발원>
전국 1690곳
전남 274, 경기 204, 서울 194, 인천 146,
경북 128 ...... 광주 47, 부산 42, 제주 33

 그러나 예비인증과 본인증에 드는 비용이
천만 원 가량에 이르러, 예산이 적은
소규모 공공시설은 배보다 배꼽이 더 큰 배리어
프리 인증을 기피하고 있습니다.

          ◀INT▶유영광/도 건축개발과
"공공건축물 BF(배리어프리) 인증을 받으려면
인증비용이 소요됩니다. 인증비용 지원 없이는,
별도 예산 확보 없이는 굉장히 어렵지 않나..."

 배리어 프리를 총괄하는 부서 모르게
공공시설물들이 여러 행정부서에서
추진되면서, 법적 의무사항이 공무원
판단에만 맡겨지고 있습니다.

◀INT▶허주현 센터장/전남장애인인권센터
"공무원들의 선의에만 기대야 하는 측면이
있는데 앞으로 처벌조항이 반드시 만들어져서
조금 더 이 제도가 엄격하게 받아들여질 수
있는 계기가 필요합니다"

 전남에서만 법이 시행된 2015년 7월 이후
지어진 60개 공공 건축물이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을 받지 않아 보건복지부가
후속조치를 통보했습니다.
MBC뉴스 양현승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미디어센터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