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투데이]귀성 뱃길 열렸다..고향은 벌써 추석(R)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함께한 50년 꿈꾸는 100년
라디오문자참여
#0891
방송시간 : 앵커 :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전체기사다시보기전체기사다시보기전체기사다시보기전체기사다시보기프로그램소개맛있는 바다레시피다시보기미리보기방송내용 문의처유튜브프로그램소개다시보기미리보기시청자참여방송내용 문의처유튜브프로그램소개다시보기시청자참여프로그램소개다시보기유튜브다시보기유튜브다시보기프로그램소개다시보기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부산MBC)시사르포 여기는 지금뉴스매거진 M바다한상천년의 전라도다시보기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광주MBC)프로그램소개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여수MBC)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대전MBC)프로그램소개바로가기(울산MBC)프로그램소개다시듣기청취자게시판알려드립니다선곡표&당첨자사연과 신청곡축하합니다사진방코너소개프로그램소개다시듣기청취자게시판수취인분명내 시선이 멈춘 페이지거침 없이 이불킥사연과 신청곡쏘D에게 한마디정희사진관선곡표·당첨확인코너소개프로그램소개다시듣기청취자게시판공지사항사연&신청곡사진과 함께 추억을그래! 결심했어네 마음을 보여줘선곡표내 맘대로 차트쇼코너소개보이는 라디오프로그램 소개다시듣기청취자게시판운영규정자료실시청자위원회시청자미디어센터 소개공지사항미디어강좌시청자프로그램 안내포토갤러리Q&A 게시판고충처리인신청방법운영내규활동사항 공표신청접수종류와 효과특성과 절차협찬광고광고요금프로그램 소개

투데이]귀성 뱃길 열렸다..고향은 벌써 추석(R)

기사 정보

작성기자 김진선 (H) 작성일18-09-22 08:00 조회57회 댓글0건

본문


          ◀ANC▶

 닷새 동안의 추석 연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서남해 섬 고향으로 향하는
뱃길 귀성은 오늘부터 본격화될 전망인데요.
그만큼 배편도 크게 늘었습니다.
 
 김진선 기자입니다.
          ◀END▶
          ◀VCR▶
 
 아직 다리가 놓이지 않은
신안 장산도로 향하는 차도선.

 천안에서 목포까지
차량으로 3시간을 달려온
가족 귀성객이 배에 몸을 싣습니다.

      ◀INT▶ 김승완/박희기/김동해
"차 막히고 오래 걸릴까봐...
애기도 있고 그래서 빨리 왔어요.
휴가 내고 빨리 왔어요."

 본격적인 귀성이 시작되기도 전
부모님들은 자식들 맞을 준비로
섬과 육지를 몇 번이나 오갔습니다.
 
        ◀INT▶ 김국자/신안군 장산면
"장 봐서 김치같은 것 전부 다 절여놓고...
아들네들 오기 전에 해 놓고..."

 목포와 완도항을 중심으로
서남해 고향을 오가는 뱃길 항로는 38개.

 엿새 동안의 추석 연휴 동안 22만 명의
귀성*귀경객이 오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해 추석보다는
전체 이용객은 21퍼센트 가량 줄어든 수치지만,
예비선 7척이 추가로 투입됐고, 여객선 운항
횟수도 평소에 비해 4백 차례 늘었습니다.
 
  ◀INT▶ 김석훈 선원해사안전과장
          *목포지방해양수산청*
"올해는 작년보다 휴일이 짧아서 작년의
같은 기간 대비 20% 정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번 연휴 여객선 예상 이용객은
하루 평균 3만 6천여 명으로 귀성과 귀경객이
한꺼번에 몰리는 오는 24일이
가장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닷새 동안 맑은 날씨에
파도도 잔잔할 것으로 예보되면서
서남해 뱃길 귀성*귀경은
순조롭게 이뤄질 전망입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미디어센터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