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또 의료진 위협..응급실에서 흉기 난동(R)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아름다운 동행, 좋은친구 목포MBC
라디오문자참여
#0891
뉴스데스크
방송시간 : 오후 7시 55분 앵커 : 임사랑, 박소영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또 의료진 위협..응급실에서 흉기 난동(R)

기사 정보

작성기자 김진선 (H) 작성일19-02-14 21:06 조회265회 댓글0건

본문


◀ANC▶

밤사이 목포의 한 대형병원 응급실에서
20대 환자가 의료진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갑작스러운 난동에 의료진과 환자들
모두 공포에 떨어야했습니다.

김진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밤 10시가 넘은 시각.

목포의 한 대형병원 응급실에
한 남성이 홀로 들어옵니다.

손에는 10센티미터 남짓한
흉기가 들려있습니다.

놀란 의료진들이 문을 막아서고,
응급실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됩니다.

다른 병원에서의 의료사고를 언급하며
돈을 요구하는 등 흉기를 들고 횡설수설하던
남성은 곧 출동한 경찰에 제압됐습니다.
 
          ◀SYN▶
"칼 내려놓으세요! (어우 무서워 무서워)"

당시 응급실에는 환자 5명과
의료진 등 11명이 근무하고 있었습니다.

          ◀SYN▶ 당직 간호사
"그 분이 칼을 들고 계셔가지고
뒷걸음질 치다 우당탕탕 소리가 나면서...
너무 몸이 떨여가지고 무서웠어요."

체포된 27살 A씨는
어려서부터 신장장애를 앓으며 병원 진료 등에
불만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같은 의료진에 대한 폭력은
지난해 의사회에 보고된 것만 천 건 이상.

[반투명] 응급의료 의료진 10명 중 9명이
폭언을, 6명 이상이 폭행을 경험했다고
답하는 등 좀처럼 줄지 않고 있습니다.

 ◀INT▶ 조생구/전남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의사를 보호한다는 차원이 아니라
의료진을 폭행함으로써 촌각을 다투고 있는
그런  환자들의 생명을 담보해줄 수 없다는
것이 문제가 되는 것입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미디어센터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