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화순 수영장 물놀이 사고 10살 여야 중태(R)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아름다운 동행, 좋은친구 목포MBC
라디오문자참여
#0891
뉴스투데이
방송시간 : 오전 7시 20분 앵커 : 전소영(syjun@mokpombc.co.kr)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화순 수영장 물놀이 사고 10살 여야 중태(R)

기사 정보

작성기자 우종훈 (H) 작성일19-08-20 08:03 조회4,396회 댓글0건

본문


(앵커)
물놀이 시설에서 놀던 10살 어린이가 
물에 빠져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터널식 슬라이드에 여러개의
튜브가 끼여 발생한 사고였는데요,

시설 관리자들은
사고가 일어난 사실도 모르고 있었습니다.

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펜션을 겸한 화순의 한 물놀이 시설입니다.

60미터짜리 워터슬라이드 세개가 있는데
이 가운데 터널식으로 된
원통형 워터슬라이드에서
10살 박모양이 물에 빠졌습니다.

터널 중간에 끼여 빠져 나오지 못한 채 
위에서 흘러내린 물에 빠져 있는 것을
이용객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습니다.

(녹취)소방관계자/
"거기에 있는 사람들이 (구조했고) 우리 갔을 때는 이미 (아이가) 밖에 나와서 119 전화하면서 상황실에서 응급처치 지시 받고 심폐소생술 하고 있던 중이었죠."

경찰은 워터슬라이드 통제가 제대로 되지
않은 것을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앞사람이 미처 다 빠져나가지도 않았는데도
아이들이 잇따라 슬라이드를 타고 내려갔고
그 중 한 개의 튜브가 슬라이드 중간에 끼면서
줄줄이 끼게 된 것입니다.

(cg.)사고 당시 총 다섯명의 아이가 터널식 슬라이드에 끼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고 박양은 세번째에 있었습니다.

(c.g.)사고를 목격한 다른 이용객들이
위쪽 두 명과 아래쪽 두 명을 구조하는 사이
슬라이드에는 물이 차올랐고 
박양은 약 1분 가량 물에 잠겼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전화인터뷰)명규재/화순경찰서 형사과장
"(피해자 아래에 끼었던) 어린이는 나오고 튜브만 끼어 있는 상태에서 피해자가 슬라이드를 타고 내려가서 피해자가 끼고 피해자 위에 추가로 또 두 명이 튜브를 타고 총 3명이 끼어 있는 상태였습니다."

사고 당시 이 물놀이장에는
관련 규정에 따라 자격증을 지닌
안전관리가 1명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시설 관계자 누구도
아이들이 끼어 있는 사실을 알지 못했고
구조하지도 못했습니다.

(인터뷰)박정하/화순군 관광개발팀장
"중대한 사고가 발생했기 때문에 사고에 대한 원인 파악이 되기까지는 저희가 이제 일반 유원시설업 영업중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사고가 난 물놀이장의 면적은 5백 제곱미터로 당시 몇명의 이용객들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경찰이나 화순군 모두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병원으로 옮겨진 박양은 현재까지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업체 대표 47살 조 모 씨 등 4명을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ANC▶
          ◀END▶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