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전대병원 채용비리 이번엔 '면접 품앗이'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아름다운 동행, 좋은친구 목포MBC
라디오문자참여
#0891
뉴스데스크
방송시간 : 오후 7시 55분 앵커 : 임사랑, 이지연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전대병원 채용비리 이번엔 '면접 품앗이'

기사 정보

작성기자 김철원 (H) 작성일19-10-21 21:13 조회588회 댓글0건

본문


(앵커)
이른바 '아빠찬스', '삼촌찬스'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전남대병원 채용비리 의혹에
또다른 의혹이 추가됐습니다.

이번엔 전대병원 간부들이
서로의 자녀들 채용에 참여해 합격시켜주는
이른바 '품앗이 채용비리'가 있었다는 겁니다.

김철원 기자입니다.

(기자)

전남대병원 김 모 사무국장과 지 모 총무과장은 병원 행정과 인사업무를 총괄하는 병원 서열 3,4위의 간부 공무원들입니다.

이들 간부 공무원들에게는 각각 아들들이 있는데 지난해와 올해 차례로 시험에 합격해 전대병원 직원이 됐습니다. 

문제는 이들이 채용 면접을 볼 때 아버지의 상사와 아버지의 부하직원이 면접관으로 들어왔다는 사실입니다.

(cg)
지난해 사무국장 아들이 지원했을 때는 총무과장이 면접관으로 참여해 98점의 최고점을 줬고, 올해 총무과장 아들이 지원했을 때는 사무국장이 면접관으로 참여해 마찬가지로 최고점을 줘서 합격했습니다.

(녹취)박용진 의원/국회 교육위 국정감사
"이거 정말 황당한 품앗이 채용비리 아니에요? ... 호흡이 맞는 선후배 콤비가 병원 업무 발전에 실력을 발휘한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식 취업비리에 콤비플레이를 한 의혹이 있는 겁니다."

품앗이 채용비리 의혹을 사고 있는 사무국장은 지난해는 자신의 아들은 물론 조카와 아들의 옛 여자친구 채용에도 간여한 의혹이 드러나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병원노조는 전남대병원의 채용비리 의혹이 이 뿐만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김혜란 보건의료노조 전남대병원지부장
"저희가 확인해본 바로는 관리자들의 친인척들이 스무명 이상이 지금 병원 내에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그 사람들의 채용 절차를 면밀히 살펴서 당연히 공개를 하고..."

지역 시민단체들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스탠드업)
경찰 수사 결과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전대병원발 채용비리 의혹의 파장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MBC뉴스 김철원입니다.

          ◀ANC▶
          ◀END▶
          ◀VC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