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선원 인권침해 잇따라..단속 강화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아름다운 동행, 좋은친구 목포MBC
라디오문자참여
#0891
뉴스투데이
방송시간 : 오전 7시 20분 앵커 : 전소영(syjun@mokpombc.co.kr)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선원 인권침해 잇따라..단속 강화

기사 정보

작성기자 강서영 (H) 작성일19-11-14 08:03 조회124회 댓글0건

본문


◀ANC▶
 선장이 선원을 폭행하거나
폭언을 퍼붓는 등, 해양종사자의
인권 침해 범죄가 전국적으로
잇따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선박 위에서 벌어지는
인권침해 행위는 발견과 적발이 쉽지 않아
피해자들의 적극적인 신고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강서영 기자입니다.

          ◀VCR▶
지난 6월, 여수선적 어선의
기관장 A씨와 중국인 선원 B씨가
각각 특수 상해와 특수 폭행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조업 도중 지시 사항을
중국인 B씨가 잘 알아듣지 못하자
A씨가 욕설을 하며
B씨 목에 생수병을 던졌고,

이에 분노한 B씨는
흉기로 기관장을 위협했습니다.

B씨와 실랑이를 벌이던 A씨는 결국
둔기로 B씨의 머리를 때려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혔습니다.

또 지난 7월에도 6천톤급 화물선 선장이
20대 선원에게
지시했던 작업이 미숙하다는 이유로
욕설과 폭언을 퍼부었습니다.

S/U)선원 폭행, 임금 갈취 등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범죄는
지난해에만 90건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올해 상반기에도 28명이
선원을 때리거나 상해를 입혀
해경 조사를 받았습니다.
 
          ◀SYN▶
*어선 선장*
"환경이 고되다 보니까 서로 쉽게 싸우고 때리고 한다."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범죄가 잇따르자
해경이 한 달간 특별단속에 나섰습니다.

          ◀SYN▶
"베트남인?"

해경 단속은
인권침해 행위를 적발하기 힘든
선박과 양식장, 염전 등에서 이뤄지며
특히 인권침해 전력이 있는 선박은
특별 단속 대상에 포함됩니다.
          ◀INT▶
*김계빈 / 여수해양경찰서 형사계*
"해양종사자들의 인권이 전면 개선될 때까지 인권침해 범죄에 대해서는 엄중한 처벌과 함께 해양 종사자 인권 보호에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해경은 폭행이나 폭언 등의
갑질 행위를 당할 경우 주저하지 말고
해경이나 국가인권위원회 등에
적극적으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MBC뉴스 강서영입니다.
          ◀END▶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