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청와대 명함' 선거 마케팅 이번에도?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아름다운 동행, 좋은친구 목포MBC
라디오문자참여
#0891
뉴스투데이
방송시간 : 오전 7시 20분 앵커 : 전소영(syjun@mokpombc.co.kr)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청와대 명함' 선거 마케팅 이번에도?

기사 정보

작성기자 송정근 (H) 작성일19-12-04 08:03 조회182회 댓글0건

본문


(앵커)

내년 총선 예비후보 등록을 앞두고
입지자들의 출마선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출마를 선언하거나 앞두고 있는 입지자
대부분은 문재인 정부에서 일했던 경력을
하나같이 앞세우고 있는데요.

이들은 왜 청와대 명함을 앞세우고 있는걸까요?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들은 너도나도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을 내건
선거운동을 곳곳에서 진행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광주와 전남에서 96%에 달하자
문 대통령과의 인연이나 친분을
경쟁적으로 내세운 겁니다.

경선 통과가 곧 본선 승리로 여겨졌던
전남지사 후보 경선에서도
신정훈 후보는 '문재인 핫라인'으로
김영록 후보는 '문재인 심장'이란
문구가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일부 후보는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경력을
선거 마케팅에 활용하기도 했고
대부분이 당선으로 이어졌습니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있는
지금도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비서관으로 일하거나
행정관을 지낸 입지자들이
이 같은 경력을 내세워
출마를 선언했거나 준비중입니다.

(현장음)윤영덕/광주 동남갑 지역구 입지자
"광주가 키우고 대통령이 검증한 준비된 일꾼 윤영덕을 주목해 주십시오. 지난날의 광주 오늘의 문재인 정부를 함께한 제가 대한민국과 광주의 내일을 위한 (가슴 뛰는 변화를 만들어 내겠습니다.)"

정당에서 인물을 키워내는 시스템이 부족하고 
경선에 유권자가 참여하는
국민참여 방식이 일반화되다보니
눈에 잘 띠는 청와대 경력에 의존하는 겁니다. 

(인터뷰)공진성/조선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그분들이 이 지역에서 정치적 활동을 안 하셨던 분들이 아니에요. 그런데 그것을 지역민들이 안 알아주는 겁니다. 그리고 계속해서 중앙에서 활동을 하다가 내려온 사람들만을 훌륭한 사람인 것처럼 대접해주는 그런 관행이 있기 때문에.."

민주당은 대통령과의 인연을
지나치게 내세우는 선거 전략은
형평성에 어긋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경선 룰에 이를 제한할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지난해 지방선거 때보단 못하지만
광주와 전남 지역의 지지는 여전히 높은 만큼 
대통령 마케팅의 달콤한 유혹을
입지자들이 떨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ANC▶
          ◀END▶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