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병원서 16번 환자 1339신고...검사'안해'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아름다운 동행, 좋은친구 목포MBC
라디오문자참여
#0891
뉴스투데이
방송시간 : 오전 7시 20분 앵커 : 전소영(syjun@mokpombc.co.kr)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병원서 16번 환자 1339신고...검사'안해'

기사 정보

작성기자 남궁욱 (H) 작성일20-02-05 08:01 조회2,048회 댓글0건

본문


◀ 앵 커 ▶

16번째 확진자는
어제 격리조치가 되기 전까지
무려 16일 동안 지역사회에 노출됐습니다.

설 연휴까지 보낸건데요,

설 연휴 직후 전남대병원을 찾았을 때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중국을 다녀온게 아니라는 이유로
이 기회를 놓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남궁 욱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지난 19일 태국에서 귀국한 16번 째 확진자는
설날 당일인 25일부터 오한과 발열 증세를 보였습니다.

설 연휴 마지막날 27일, 광주 광산구에 있는 중소병원인 광주21세기병원을 찾았고

병원측은 환자의 상태가 의심스럽다며
1339에 신고하고 전남대병원으로 보냈습니다.

전남대병원도 환자의 상태가 의심스러워
광주 동구 보건소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 여부를 문의했습니다.

◀ I N T ▶ 김성진/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병원 감염내과에서 보건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문의를 했고요"

하지만 보건소는 '중국에 다녀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검사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 S Y N ▶광주 동구보건소 관계자(음성변조)
"조사대상이 아니었고요. 태국에서 들어왔기 때문에요"

폐렴 약 처방만 받은 이 환자는 다시 광주21세기 병원을 찾아갔습니다.

일주일동안 입원 치료를 받던 이 환자의 상태가 악화되면서 어제 전남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습니다.

보건소가 적극적으로 검사를 했다면 확진 시기를 일주일 앞당길 수 있었고 병원 내 의료진과 환자들과의 접촉을 줄일 수도 있었습니다.

문제는 16번째 확진자가 입원을 해 있는 동안에
같은 병원에 있었던 환자들입니다.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환자와 의료진이 밀접하게 접촉해 있었기 때문에 CCTV 분석 등을 통해
접촉자를 정확히 파악하고 있습니다.

◀ S Y N ▶ 광주21세기병원 관계자
"접촉자들은 자가격리하고 따로 한 곳에 모여있고요. 접촉자 파악하고, (환자) 동선 파악하고있습니다."

[ st-up ]
광주에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지역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 S Y N ▶ 광주 시민
"아 불안하죠 당연히.안 돌아다녀야 돼요?"

아직 16번째 확진자의 동선은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우선 가족들의 자가격리가 이뤄졌고,
자녀들이 다니던 학교와 어린이집에도
방역 소독이 이뤄졌습니다.

MBC뉴스 남궁 욱입니다.
◀ E N D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