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첫 단추부터 잘못뀄다..곳곳 의혹투성이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아름다운 동행, 좋은친구 목포MBC
라디오문자참여
#0891
뉴스데스크
방송시간 : 오후 7시 55분 앵커 : 임사랑, 이지연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첫 단추부터 잘못뀄다..곳곳 의혹투성이

기사 정보

작성기자 박영훈 (H) 작성일20-03-13 21:10 조회3,437회 댓글0건

본문


◀ANC▶
 진도항 배후부지 석탄재 반입을 둘러싼 논란 속보 입니다.

 배후부지 매립을 둘러싼 갈등은
이미 사업 초기부터 시작됐습니다.

 흙을 넣어 매립하겠다던
당초 계획부터 허술하게 이뤄졌기 때문인데,
의혹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습니다.

 핵심 의혹들을 박영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먼저 사업 시작전 성토용 흙의 물량 조사를
제대로 했느냐입니다.

 진도항 배후지는 바다를 막아 생긴 땅을
다져서 조성하는게 핵심입니다.

 면적은 52만여 제곱미터. 축구장 60개가 넘는
부지입니다.

 다지는 흙이 그만큼 많다보니 물량과 가급적 가까운 곳에서 채취할 장소를 정했습니다.

 c/g]그런데 진도군이 착공 2년 만에 흙의 양이
부족하다며 갑자기 화력발전소에서 나오는
석탄재를 섞어서 매립하겠다고 나섰습니다.
         
◀INT▶이홍교 *어민/석탄재 반대*
"석탄재 들여오면 업자만 이득을 보죠. 진도 사람들은 정말 앞으로 막막합니다"

 진도군의 계속되는 말바꾸기에도 의혹의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흙으로 하겠다,석탄재를 넣겠다,재검토하겠다,
,아니다 다시 석탄재를 사용하겠다 등
지난 2014년 착공 이후 지금까지 대응이 상황에 따라 변하고 있습니다.
           
◀INT▶이동진 진도군수*지난해 6월*
"환경부에서 석탄재를 성토재나 복토재나 농업용 비료로 써라,써도 괜찮다고 권장하고 추천하고 있습니다"

 이과정에서 시공사와의 소송에서
진도군이 일부러 져준 것 아니냐는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석탄재 관련 소송 1심에서 승소한 진도군이
대법원 상고를 하지 않은 채 2심 법원의 권고 결정을 그대로 받아들여 버렸기 때문입니다.

c/g]반대 주민들은 직무유기이자 업체와의
유착 가능성을 제기했고,
진도군은 담당변호사의 자문을 받아 수용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석탄재 계약서도 없이 여수 묘도
물량을 진도항에 배정하려한 사실이
드러나 말썽을 빚었습니다.

 올들어서는 단서를 달고 석탄재 반입
재계약을 권고한 권익위 의결이 나와도
민원 해결 의견서까지 보낸 진도군은 제대로
알리지 않았습니다.
         
◀INT▶정순배 의원*진도군의회*
"석탄재 들여오는 것을 저는 반대를 정확하게 했습니다. 그런데도 계속 들여온다고 하니까..."

 이런 가운데 진도군 의회 의원 7명 전원은
지역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며,
한국동서발전에 석탄재 반출을 보류해달라는
의견서를 제출했습니다.

MBC뉴스 박영훈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