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의대 정원 확대 분위기, 목포대 의과대 탄력받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아름다운 동행, 좋은친구 목포MBC
라디오문자참여
#0891
뉴스데스크
방송시간 : 오후 7시 55분 앵커 : 임사랑, 이지연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의대 정원 확대 분위기, 목포대 의과대 탄력받나

기사 정보

작성기자 양현승 (H) 작성일20-05-28 21:14 조회403회 댓글0건

본문


◀ANC▶
 청와대와 여당이 의대 정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의대 정원 확보만을 남겨두고 있는
목포대 의대 설립에 있어서는 청신호이지만,
변수가 많아 기민한 대응이 필요해 보입니다.

 양현승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초유의 감염병 사태, 그리고 2차 세계적
대유행 가능성 속에,
청와대와 민주당이 의대 정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앞서 21대 총선 공약으로
공공의료 취약지 중심 의대정원 확대를
약속했었고,

문재인 대통령도 취임 3주년 연설에서
공공보건의료 체계 강화를 선언하기도
했습니다.

일단 정부는 의대 정원 증원설에 대해
부정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INT▶김강립 1총괄조정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선에서 이미 여당의 공약으로 제안이 됐었기 때문에 그러한 내용에 대해서 여러 가지 의견을 듣고 논의가 필요하고, 또 사회적으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한 이러한 사안입니다"

타당성을 확보한 채 의대 정원 확대만
기다리고 있는 목포대 의과대 설립 문제에
청신호가 켜진 셈이지만, 마냥 반길 상황은
아닙니다.

기존 전국 40개 의과대학
정원만 늘릴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의대 신설에는 의료법 개정 등이 필요한
반면, 기존 의대에 정원을 확대하는 건
빠르면 내년부터도 가능합니다.
 
◀INT▶윤소하 국회의원 / 정의당
"지금까지 20년동안 단 1명의 의대 정원도
늘리지 못한게 대한민국의 현실입니다"

전국 각지에서 공공보건의료 강화를 명목으로
의대 신설에 나서면서 경쟁도 치열합니다.

창원시는 국내 1백만 인구 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지역임을 강조하며
의대 설립을 요구하고 있고, 포항시는
동해권역 의과대학 설립을, 서울시는
공공의과대 설립을 발표한 상태입니다.

◀INT▶안병옥 보건복지국장 / 전남도청
"정부에서도 분위기를 갖고 있듯 저희도
도민들과 함께 연내에 의과대학 유치를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또 2030년, 전국의 의사가 7천600명 가량
부족할 것으로 전망하는 정부가 선뜻 증원에
나서지는 못했던 이유.

의료계의 거센 반발도 크나큰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양현승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