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수-울산]"삶이 얼마 안 남았는데" 코로나에 막힌 면회 > 뉴스

본문 바로가기
  • 연중캠페인
  • 아름다운 동행, 좋은친구 목포MBC
라디오문자참여
#0891
뉴스투데이
방송시간 : 오전 7시 20분 앵커 : 김태준 기사(영상)제보 : 전화 061)270-9100

수-울산]"삶이 얼마 안 남았는데" 코로나에 막힌 면회

기사 정보

작성기자 편집DESK4 (H) 작성일20-07-08 08:05 조회170회 댓글0건

본문


          ◀ANC▶
 네트워크 소식입니다.

 코로나가 장기화될수록
누구보다 가슴 아픈 분들이 있습니다.

 면회가 금지된 호스피스 병원의 환자들인데요.

 안타까운 상황에
제한적으로 면회를 허용해주기도 하지만,
삶이 얼마 남지 않은 환자와 가족에겐
너무도 부족한 시간입니다.

 울산, 김문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울산 중구의 한 요양병원.

휠체어를 탄 환자 한 명이
간호사의 도움을 받아 1층으로 내려갑니다.

같은 시각, 환자를 찾아온 보호자는
발열 체크를 하고 손을 소독합니다.

이들이 만난 곳은
출입구 쪽에 임시로 마련한 면회실.

(S/U) 코로나 감염을 막기 위해
환자와 면회객 사이에 유리문을 두고
비접촉 창문 면회를 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마주 앉았지만 전화를 통해
서로의 목소리를 듣고,
아쉬운 마음에 유리창에 손을 갖다 대어봅니다.

◀SYN▶커피 잘 마시고, 바나나 먹고, 요플레 먹고 그래요.

코로나 여파로 감염에 취약한 요양병원 등에는
지난 3월부터 면회가 금지된 상황.

일부는 사전 예약을 받아
이렇게 제한적으로 면회를 허용하고 있지만
환자와 가족들은 아쉬움을 토로합니다.

◀INT▶김용주/환자 아들
"예전에는 매일 와서 항상 몸 닦아 드리고 커피도 같이 한잔하고 그랬었는데 지금은 5개월째 못하고 있으니까 많이 답답하죠."

말기 암 환자 등
삶이 얼마 남지 않은 환자들이 입원해 있는
호스피스 병동은 더욱 안타까운 상황입니다.

언제 임종을 맞을 지 몰라
늘 상주하는 보호자 1명을 제외하고는
면회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보고 싶다는 이유만으로는
면회가 허용되지 않습니다.

◀INT▶전재수/울산대학교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
"가족과 함께 마지막 시기를 굉장히 알차고 편안하게 보내야 하는 시기에 면회에 신경써야 하고 또 다른 감염에 신경써야 한다는게 첫번째로 너무 안타깝고요."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 모두
코로나 사태가 하루 빨리 끝나길 염원했습니다.

MBC뉴스 김문희입니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Comments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찾아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방송편성규약 목포MBC클린센터 고충처리인 광고안내 프로그램구매 아나운서ㆍ기자소개 시청자위원회 시청자문의 CI다운로드
  • 목포문화방송(주)
    TV CH23 DMB CH8 AM 1386Khz FM4U 102.3Mhz 표준FM 89.1Mhz
    58700 전라남도 목포시 영산로 334 (용당동 1096-1) 전화 061-270-9000~3 팩스 061-270-9209
    www.mpmbc.co.kr
  •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