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수학여행 일정 변경' 전국체전 수송버스 투입은 잘못

박형대 전남도의원은

전국체전 선수단 수송버스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도내 33개 학교의 수학여행 

일정을 변경해 147대 전세버스를 마련한 

것은 납득할 수 없는 교육 경시 태도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의원은 

"전라남도가 행사 직전까지

수송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것도 문제지만

이를 학생들에게 떠넘겨 학습권을 침해하고 

학사일정에 혼란을 일으켰다"며 

전라남도와 전남도교육청은

수송버스 부족사태 책임을 규명하고

공식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진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