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전국체전 사전경기 시작됐다..뜨거운 열전(R)

◀ 앵 커 ▶


전남에서 15년 만에 열리는 

전국체전이 20여 일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사전경기는 벌써 시작됐습니다.


전국체전 참가 선수들의 뜨거운 열전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최다훈 앵커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목포의 한 볼링장


다음 달 13일 전국체전 공식 개막을 앞두고

볼링종목 사전 경기가 시작됐습니다.


스트라이크가 나올때마다 

선수들은 물론 동료들의 뜨거운 함성이

경기장 안에 울려 퍼집니다.


김문정 선수가 볼링 개인전 경기에서 

전남 대표팀의 첫 금메달 주인공이 되는등

모든 선수들은 메달을 따기 위해 

집중 또 집중하며 경기를 펼치고 있습니다.


◀ INT ▶ 박종남/전남볼링협회장

사전경기를 목포에서 첫 종목으로

하고 있는데 다행히 전남볼링협회 선수들이 

금메달 2개를 획득했어요. 저도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사전 경기는 

세계대회 일정과 전국체전 일정이 겹칠 때 

먼저 진행되는 경기입니다.


이번 전국체전에서는

볼링과 핸드볼, 배드민턴, 하키, 당구 등 

5개 종목이 사전경기로 펼쳐집니다.


전남에서는 122명의 선수가

사전경기에 출전해 열띤 승부를 벌이고

있습니다.


◀ st-up ▶

사전 경기로 사실상의 시작을 알린

제104회 전국체전은 다음 달 13일 개막식을

열고, 일주일간의 여정을 시작합니다.


전남체육회는 철저한 준비를 통해

15년 만에 전남에서 열리는 전국체전을 

성공적으로 치른다는 계획입니다.


◀ INT ▶ 박경채/전남체육회 본부장

"철저히 준비해 화합감동체전, 대화합체전,

문화관광체전을 비롯해 손님맞이에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사전경기가 펼쳐지고 있는 

전남 곳곳에서 벌써부터 전국체전의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최다훈입니다.

최다훈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