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인요한 혁신위원장, 지역 정치 영향은?

◀ 앵 커 ▶

순천 출신 인요한 교수가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되면서

지역 정치권의 관심도 큽니다.


내년 총선에서 순천이 국민의힘 서진정책의 

호남 거점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지만

정부 여당에 대한 회의론 때문에 영향력이 

미미할 것이라는 분석이 엇갈립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 END ▶


◀ 리포트 ▶

국민의힘은 지난 23일 혁신위원장으로 

인요한 연세대 교수를 깜짝 임명했습니다. 


◀ SYNC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통합을 추진하려고 합니다.

듣고 변하고 희생할 각오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인 위원장과 순천의 인연은 각별합니다


인 위원장은 19세기 미국에서 온 선교사 

유진 벨 씨의 증손자로 

유년기 대부분을 순천에서 보냈습니다. 


인 위원장은 자신을 순천 촌놈이라고 소개하고

순천만정원박람회 홍보대사로 활동할 정도로 

지역 사랑도 각별합니다


그래서 지역 내에서는 

인 위원장이 내년 지역 총선에 미칠 

영향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내년 총선에서 

인요한 효과가 더해져 순천시 선거구가  

국민의힘 서진정책의 호남 거점으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순천시 선거구는   

과거에도 보수 정당 후보가 

두차례나 국회의원에 당선된 바 있고  

전남 첫 보수정당 지방 의원도 배출하는 등  

보수정당의 지지세가 

상대적으로 높은 지역이라는 점도 

이 같은 전망을 가능하게 하는 부분입니다. 


인 위원장의 향후 입장이나 행보에 따라 

향후 지역 민심에 큰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 INT ▶김화진 국민의힘 전남도당위원장 

"(이정현 전 당 대표가) 인요한 혁신위원장하고

아주 잘 맞아떨어지는 조화가 잘 되는

그런 분이기 때문에 동부권의 서진정책에

매우 잘 맞아떨어질 것이다.

고무적인 일이다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또 다른 일각에서는 

찻잔 속 태풍에 불과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전남동부지역 내에서는 여전히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 힘에 대한 회의론이 

강한 상황이기 때문에

인 위원장 효과가 

내년 총선까지 반영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평가입니다.


그러면서도 아직까지 

결과치를 속단할 수 없기 때문에 

비교적 신중하게 관망하는 분위기입니다. 


◀ INT ▶오승용 킹핀정책리서치 대표 

"지금 호남의 민심이라는 것이 윤석열 정부에 대해서

매우 비판적인 상황이지만 한두 개 지역구 순천이

분구가 된다면 두 개일 테고 아무튼 이런 지역에서

후보의 개인적인 역량에 따라서

선전할 수 있는 여건은 된다고 봅니다." 


순천 사람, 인요한 교수가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되면서  

내년 총선을 앞둔 전남동부권 지역 정가에 

어떤 영향력을 미치게 될 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김주희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