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

공공자원화시설 '속도' 반대 여론은 '고민'

◀ 앵 커 ▶

순천시가 공공자원화시설 건립 사업을 위해  

관련 절차 진행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올해 안에 입지 결정 고시까지 마치고

늦어도 2026년 본격 착공한다는 계획인데 

지역의 일부 반대 여론은 고민입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 END ▶


◀ 리포트 ▶

순천시 연향뜰. 


순천시는 이 일대 6만여 제곱미터 면적에  

차세대 공공자원화시설의 건립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시는 이를 위해 최근 행정 절차에도 속도를 

더하고 있습니다. 


다음 달 19일까지 공공자원화시설 건립을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의 공람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이번 초안에는 예정 부지와 주변 지역의 

조사 면적 설정, 적정성 검토, 

생활 환경 안전성 등 내용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시는 오는 26일과 27일 주민 설명회도 개최할 계획입니다. 


행정 절차에 속도감을 올려 

올해 안에 최종 입지를 확정할 방침입니다.  


◀ INT ▶

"2026년 착공이 가능하고요.

2030년부터 직매립이 금지되기 때문에

2029년 말까지 저희들이 준공할 계획으로 있습니다."


시는 지난 2018년 공론화위원회를 구성 운영해 

시설의 필요성에 대한 결론을 도출해 냈고, 

지난 해 말 구성된 입지선정위원회를 통해 

최종 후보지까지 압축한 만큼 

더 이상 망설임없이 

속도감있게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 INT ▶

"민주적 소통 과정을 거쳤습니다.

지난 6년 동안 그런 과정을 충분히

숙의 과정을 거쳤고 그래서 지금의 행정 절차나

이런 부분들을 흔들림 없이 진행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지역 내 후보지 주변 지역 주민들과  

일부 정치권 인사들을 중심으로 한  

반대 여론이 

여전한 상황이라는 점 입니다. 


진보당 전남도당이 최근 시민 토론회를 

제안하고 나선 것도 맥을 함께 합니다. 


◀ INT ▶

"순천시민 공개토론회를 다가오는 10월 27일 오후 4시에

열 것을 제안하며 순천시의 필참과 각 정당

그리고 시민사회단체의 주인이신 순천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호소합니다."


2030년 쓰레기 직매립 금지 시행을 앞두고 

지역의 쓰레기 대란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없다는 

순천시의 확고한 입장. 


하지만 지역의 반대 여론을 품어 안을 

명쾌한 대안까지는 

아직 찾지는 못한 상황이어서

순천시의 고민도 깊을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김주희

최신 뉴스